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사장인사말
인사말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는 예부터 수산업이 1차 산업의 근간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오늘의 수산업은 열악한 생활환경과 힘든 작업조건, 정부의 수익정책 우선순위에 밀려 소외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반도 국가인 우리나라에서 수산업에 대한 희망과 기대는 피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 현재의 상황이 어렵다고 수산업을 도외시하고 회피한다면 미래의 식량확보는 보장할 수 없습니다.

수산업은 우리 손으로 이끌어 나가야 합니다. 바다환경을 개선하고 지역별로 특화된 품질 좋은 상품을 만들어 내야 합니다. 우리 모두의 관심과 기대와 노력이 집합되어야만 수산업이 살아납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은 수산업계의 당면 현안에 대해 수산인의 목소리를 적극 대변하고 권익을 옹호하며 희망을 만들어 가는 신문이 되고자 합니다. 오직 수산인인만을 바라보고 정론을 펼치는 언론으로, 주변 여건이 아무리 어렵다 해도 결코 희망을 잃지 않는 참된 신문의 길을 걸어가고자 합니다.

아울러 수산전문지 최대 부수를 자랑하는 한국수산경제신문은 전문언론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며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한수연과의 유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임을 약속합니다.

앞으로 한국수산경제신문은 일선 현장에서 우직하게 살아가는 어업인의 눈높이에 맞춰 함께 호흡하며, 읽고 싶어 하는 신문, 재미있고 알찬 신문이 되기 위해 매진할 것입니다. 신문을 이끌어가는 원동력은 독자 여러분들의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 격려와 충고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독자가 기다리는 신문, 찾아서 읽는 신문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은 항상 독자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사 사장 김재만



1.편집방향
편집방향

이미 우리사회는 전문화사회로 치닫고있습니다. 다양한 사회에서 어제의 신기술을 갖고 내일을 대비하기에는 뭔가 부족하지 않나 싶습니다. 따라서 정보의 전문화증대는 매스미디어의 대명사처럼 일컬어져 온 일간신문과 방송에 모든 책임을 떠 맡길 수 없습니다. 전문지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일간신문과 방송이 총론적이고 속보성을 우선한다면 전문지는 심층성과 전문성을 생명으로 삼고있습니다.
심층성이 수직적 깊이를 뜻한다면 전문성은 수평적 넓이를 의미합니다. 이들 두가지는 전문지가 갖는 동전의 양면과 다를 바 없습니다.그럼 전문지를 어떻게 구성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 바로 이것이 전문지기자가 고뇌하는 일입니다.

기자 특히 전문지기자는 양심과 도덕에 근거를 두고 판단하는 강한 윤리의식을 가져야합니다. 그리고 기사를 통해 정부의 정책수립에 일조하고 사회와 경제산업 전반에 걸쳐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야 합니다. 특히 신문은 신뢰의 상품이어야 합니다. 또 지적(知的)에너지를 창출하는 생명의 샘이 돼야합니다. 욕망을 부채질하고 신기루를 쫓도록 원초적 바람을 불어넣어서는 안됩니다. 비록 특수계층을 독자로 하는 전문신문일지라도 독자들이 이를 통해 사회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문지는 전문독자들이 주고객입니다. 혹여 전문지기자들이 현상을 왜곡하고 잘못된 판단을 한다면 독자들은 냉정히 돌아설 것입니다. 때문에 전문지기자는 부단한 자기노력과 함께 미래를 대비하는 창의적 발상을 가져야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흔히 펜은 기자의 제6지(六指)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여섯 번째의 손가락이란 말입니다. 그만큼 기자는 문장력이 출중해야 합니다. 그리고 좋은 신문을 만드려면 기자의 올곧은 생각과 예리한 판단력이 전제돼야 합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은 전문독자들이 즐겨읽는 수산전문지로 태어날 것을 다짐합니다. 감사합니다.


2.연혁
1988년 12월 수산인을 대변하는 전문지 논의
1989년 3월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6가 현대피스텔에서 창간작업 개시
1989년 4월 3일 문공부에 수산경제신문 등록
제호 : 수산경제신문
종별 : 특수주간신문
등록번호: 문화 다-844
면수 : 8면
발행인, 편집인 겸 대표이사 배정일(裵正一)
1989년 5월 1일 수산경제신문 창간호 발행 연혁01
1991년 5월 27일 지령 1백호
1993년 6월 7일 지령 2백호
1995년 7월 3일 지령 3백호
1997년 8월 4일 지령 4백호
1999년 9월 13일 지령 5백호
2001년 10월 15일 지령 6백호
2002년 1월 19일 서울시 송파구 가락동 87-2로 사무실 이전
2월 1일 대표이사 강병순(姜秉淳)으로 변경
남달성(南達成) 주간 취임
2월 4일 제호를 水産經濟로 바꾸고 전면 가로쓰기 실시
4월 25일 사단법인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와 공동으로 증자 및 이사 변경
한수연 김재기(金在起)회장, 발행인 겸 대표이사 회장 취임
강병순사장은 대표이사 사장 겸 편집인으로 변경
6월 1일 서울시 동작구 노량진동 311-27 대성빌딩으로 사무실 이전
8월 20일 문화관광부에 수산경제신문에서 한국수산경제신문으로 제호 변경 등록
9월 4일 제2창간 선포
발행 목적 : 정부의 수산정책과 관계법령 등을 해설 또는 홍보하고
국내외 수산업계 동향과 정보를 게재, 국내 수산업 발전에 기여

주요 업무 : 주간신문 발행 및 판매, 출판사업, 조사연구사업, 수산업경영인지 원사업,
교육 및 문화사업, 광고사업, 정보사업 및 컨설팅 사업, 기타 부대사업

연혁02
9월 16일 水産經濟에서 한국수산경제로 제호 변경
2003년 3월 10일 8면에서 12면으로 증면
5월 1일 창간 14주년 24면 발행
5월 5일 집배신시스템 전면시행
5월 19일 수산전문지 처음으로 홈페이지 오픈(www.fisheco.com)
5월 21일~23일 제4회 한국수산업경영인대회 후원
6월 1일 기사 및 사진데이터베이스 전면 가동
9월 30일 FishEco 전산제작시스템 Version Up
11월 17일 지령 7백호
2004년 2월 24일 본지 발행인 김재기 씨 한수연 제9대 중앙회장으로 취임
5월 1일 창간 15주년 24면 발행
9월 4일 제2창간 2주년 기념행사 및 16면 발행
2005년 1월 7일 지면 쇄신(일선 수산업현장 3면 중점 취급 등)
4월 28일 ~30일 제5회 한국수산업경영인대회 후원(부산 기장군)
5월 1일 창간 16주년 28면 발행
9월 4일 제2창간 3돌 16면 발행
12월 23일 지령 8백호
2006년 2월 22일 한수연 이상만(李相萬) 씨 제10 대 회장 취임, 본지 발행인 겸 대표이사 회장 취임
4월 19일 이사 신이철, 김일선. 감사 류귀식 취임
5월 1일 창간 17주년 24면 발행
9월 4일 제2창간 4주년 기념 16면 발행
2007년 5월 1일 창간 18주년 24면 발행
6월 19일 서울시 정기 간행물 (서울 다 06510)
2008년 5월 1일 발행인 겸 편집인 오태곤 취임 (한수연 제11대 회장)
창간 19주년 24면 발행
2009년 5월 1일 창간 20주년
9월 21일 ‘수산업 선진화와 전문언론의 역할’ 심포지엄 개최
2010년 2월 26일 지령 1000호
5월 1일 창간 21주년
대표이사 김재기 취임 (한수연 제8,9대 회장)
2012년 3월 26일 지령 1100호
5월 1일 대표이사 김장현 취임 (한수연 제12대 회장)
2014년 5월 1일 이윤수 대표이사 취임 (한수연 제13,14대 회장)
2018년 4월 1일 김재만 대표이사 취임 (한수연 제15대 회장)
후원행사 한국수산업경영인대회,한국수산경영학회 세미나,과학기술인협회 세미나,한국수산현장포럼, 전국어촌계장연합회


3.조직도
조직도


4.약도
주소 (06959)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106 한수연회관 3층
전화 02-813-1124/5
FAX 02-813-1743
이메일 fisheco@fisheco.com
교통안내 지하철 : 7호선 신대방삼거리역 1번출구에서 100M
버스 : 152, 504, 654, 753, N15(심야) / 5516, 5536, 6515 / 6019 / 동작02, 동작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