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수협 > 수협중앙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02일 16시24분 ]
임준택 회장과 조합장들, 중국 무역거점에서 수출 증대 모색

임준택 수협중앙회장과 일선 조합장들이 중국 현지에서 수산물 대중국 수출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임 회장은 조합장과 중앙회 임직원으로 구성된 중국현지시찰단과 함께 지난달 24일부터 사흘간 청도, 위해, 상해를 돌며 중국 시장 분석에 나섰다.
이번 현지 시찰단에는 냉동냉장수협, 보령수협, 완도금일수협, 고흥군수협, 진해수협, 제1·2구잠수기수협 등 6개 조합장이 동행했다.
첫 일정으로 청도무역지원센터를 방문한 임 회장과 시찰단은 센터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청취하고 한국수산식품의 중국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유통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지속적인 판촉활동을 통한 유망 바이어 발굴 및 신규 거래처를 알선하는 등 수출지원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튿날 자회사 위해수협국제무역유한공사를 찾은 시찰단은 위해수협 운영 현황에 대해 보고 받고 영업력 강화를 통해 국내 우수 수산가공품의 중국 진출을 뒷받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임 회장은 “영업력을 강화해서 수출 유망품목을 개발하고 거래처 발굴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라며 “수출 확대를 위한 다각적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위해 환취구에 개설된 위해수협 앵커숍으로 이동한 시찰단은 중국 현지 바이어 12개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국수산식품 설명회 및 시식행사를 개최하는 등 수출 확대 방안을 적극 모색했다.
마지막 일정으로 상해를 찾은 방문단은 현지 유통업체인 상해합마망락과기유한공사가 운영하는 합마선생 성공점에서 공사 관계자와 중국내 수산물 유통동향에 대해 논의하고 국내 생산 수산가공품에 대한 수출 가능성을 타진했다.
이번 현지 시찰 결과 한국 수산물은 품질에서는 강점이 있는 반면 단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약점이 있어 고가 상품을 현지에 진출시킬 수 있도록 고가 취급 매장 및 신규 거래처 확대를 주문했으며, 현지 판촉활동도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올려 0 내려 0
장승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