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유통가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02일 10시39분 ]


시민 안전 위해 펜스 치고 통제
동작구, 구시장 철거 심의 가결


수협이 구 노량진수산시장 출입구를 전면 봉쇄했다. 철거 작업도 조만간 본격화할 전망이다.

수협은 시민 안전을 위한 목적으로 지난달 26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구시장 부지에 펜스를 설치하고 출입 통제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10월 5일 개최되는 여의도불꽃축제와 12~13일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열리는 도심 속 바다축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등 불상사를 막기 위한 것이다.

지난 2017년 출입이 통제된 구시장에서 불꽃놀이를 구경하던 어린이 2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수협 관계자는 “구시장 노후화가 심각해 수차례 통행을 차단했으나, 불법점유자들이 이를 훼손하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더욱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수산물을 판매하는 등 식품위생·안전마저 위협하고 있어 이러한 조치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수협은 구시장 철거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동작구는 철거허가심의위원회를 열어 구시장 철거를 심의 안건으로 상정했으며, 심의 결과 원안 가결됐다.

철거 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수협 측은 조만간 동작구에 철거승인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최종 승인이 떨어지면 구시장 건물 철거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명도 강제집행이 최종 완료되고, 건물 철거도 임박했지만 구시장 상인들은 아직까지 노량진역 근처 부지에 터를 잡고 ‘구시장 사수’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함께살자! 구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일 노량진역 2번 출구 앞에서 ‘폭력 동원 구시장 펜스설치, 살인철거 책동하는 수협 규탄 및 농안법 위반 직무유기, 서울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펜스 설치 작업은 누가 봐도 상인들을 구시장에서 내쫓고 하루 빨리 철거 승인을 받기 위한 조치”라면서 “동작구 철거 승인이 이뤄지고 강제철거가 시작되면 10년 전 용산에서 벌어진 사태가 노량진에서 재연될 수 있는 만큼 서울시가 시장개설자의 책임을 다할 때까지 결사적으로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