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19일 15시06분 ]

수협중앙회는 최근 경영혁신 TF팀을 출범시키며 개혁 드라이브에 시동을 걸었다.


홍진근 신임 수협 지도경제대표이사는
이번 경영혁신 TF팀은 지난 8월 취임 이후 중앙회의 다양한 사업을 점검한 후 위기의식에서 출발한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중앙회
, 일선 조합 재무상태가 어려워지고 있고 금융사업 수익제고 방안과 수협유통, 노량진수산 등 자회사의 문제와 경제사업 수익구조를 마련해야 하는 많은 과제해결의 절박함을 인식하게 됐다는 것이다.


홍 대표가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공판장 및 경제사업 시설을 둘러보며 상당한 불만을 토로했다고 전해졌기에 앞으로 조직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재편할지에 대한 궁금증도 낳고 있다
.


홍 대표는
TF발대식에서 지금까지의 기업환경과는 전혀 다른 초불확실성의 상황에서 안이하게 대처한다면 어떠한 위기에 봉착할지 모른다현재 위치를 정확히 파악해 목적지를 명확히 설정하고 항로상의 장해요인을 예측해 돌파할 수 있는 각종 대비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현장을 파악하고 대처방안을 모색해 합심한다면 새로운 수협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작은 것도 소중히 하며 원칙을 철저히 하고 새로운 것을 과감히 시도하는 새로운 조직문화를 기반으로 진정한 힘을 모아 번영하는 자랑스러운 수협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직원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부탁했다
.


보톰업
(Bottom-up) 방식으로 직원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경영혁신을 의도한 방식은 긍정적으로 보인다. 수협에 관한 문제는 그 누구보다 조직원들이 가장 잘 알기 때문이다.


이제 해법을 도출해 낼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드는 것은 홍 대표에게 달렸다
. 경영혁신에 성과를 거두려면 먼저 직원들에 대한 모티베이션(동기부여)에 고민을 하고 마음을 움직여 실천할 수 있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다.

올려 0 내려 0
장승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