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연재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19일 07시22분 ]

 

바다와 뻘


이면우


밤게 짱망둥어 갯지렁이가 목숨을
개발새발 뻘 위에 쓴다 온몸으로 밀며 끌며 쓴다
그러면 바다는 훼방꾼처럼 밀려와 말끔히 지운다
왜 하루 두 번 바다가 뻘을 지워버리는지
나이 쉰에 겨우 알았다


새로 살아라
목숨의 흔적 열심히 남겨라
그러면 그러면, 또 지워주겠다아아아 외치며 바다
막무가내 밀고 들어왔다


※ 이면우 작가는…
대전 출생. 1997년 <창작과 비평> 등단. 시집 <아무도 울지 않는 밤은 없다>, <그 저녁은 두 번 오지 않는다>, <십일월을 만지다> 등.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