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수협 > 수협중앙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05일 13시56분 ]

조합 대상 미처분 담보채권 조기처분 유도 및 부실채권 매각 활성화 추진키로


수협중앙회(회장 임준택) 상호금융부가 여신 셧다운제 적용대상을 확대 운용하고 미처분 담보채권 조기처분 유도 및 부실채권 매각 활성화에 적극 나서는 등 조합 연체감축 추진에 총력을 기울인다.

수협 상호금융은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부청사에서 강신숙 상무가 주재한 대책회의를 통해 전체 조합 평균연체율(8월말 기준)보다 높은 연체율을 나타낸 27개 조합의 상임이사 이같은 내용을 공유하고 연체율 관리를 위한 적극적인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앞으로 여신 셧다운제 적용대상을 확대해 대출심사 능력이 결여됐거나 연체 관리가 부진한 조합에 의한 추가 부실을 사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또 회원조합의 신규대출에 대한 면밀한 대출심사와 기연체채권에 대한 적극적 연체감축 노력도 함께 유도한다.

또한 수협 상호금융은 3년 이상 불건전채권 정리 의무화 제도를 도입한다. 이를 통해 미정리 연체채권에 대한 보고 체계를 구축하고 진행사항 점검을 통해 조합의 채권 회수 의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부실채권 매각 활성화를 추진한다. 지난 7월 캠코와 맺은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매월 조합 보유 부실채권을 캠코에 매각하기 위해 현재 희망조합을 대상으로 매달 실시중인 의뢰채권 수요조사 뿐 아니라, 부실채권 매각 독려를 위한 캠코 부실채권 인수프로그램을 홍보도 함께 진행한다.

또 자체 비상대책반을 구성 및 운영해 연체감축 계획 수립과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회원조합의 조기 채권매각 및 적기 상각을 독려하는 등 적극적인 연체관리를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수협 상호금융은 이날 참석한 27개 조합 상임이사들과 조합별 9~12월 연체감축 방안과 연말 연체목표를 공유하고 세부적인 감축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강신숙 상무는 “내년 사업계획에는 리스크 관리 강화를 핵심경영 전략으로 삼아 중장기적인 리스크 관리 계획을 세울 것”을 강조하면서 “전문경영인으로서 책임의식을 갖고 연체감축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홍진근 수협 지도경제사업대표이사가 참석해 “상호금융은 조합의 핵심 사업으로 수익센터의 역할에 따른 리스크 관리”를 강조하고 “하반기 경제전망도 밝지 않지만 이럴 때일수록 연말의 건전결산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장승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