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정책 > 해양수산단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05일 14시02분 ]

장비, 설치비, 유지관리비까지 1000만 원 내외로 가능

국립수산과학원은 기존 해양환경 관측시스템보다 비용이 적게 들면서 수심별 수온 정보를 관측할 수 있는 소규모 수온 측정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시스템은 태양광을 이용해 전원을 공급하고, 각종 주변 장치들이 복합적으로 구성되어 장비의 규모가 크고 가격(4000만 원∼8000만 원)도 비싸다.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에서 개발한 이 시스템의 가격은 장비, 설치비, 유지관리비까지 포함해 1000만 원 내외로 저가이다.
또한 관측된 수온정보는 스마트폰(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동해수산연구소에서는 2018년부터 수온 관측시스템의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추기 위한 수심별 수온 측정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이번에 개발된 장비는 데이터 송신부, 수심별 수온센서, 케이블, 데이터 수신부로 구성됐으며, 데이터 송신부에는 1년 이상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를 넣어 방수처리를 함으로써 바닷물에 노출되면 고장을 일으키는 단점을 보완했다.
현재 여러 기관(국립수산과학원, 기상청, 지자체 등)에서 실시간 수온관측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나 장비 가격이 고가이고, 유지관리비도 만만치 않아 대량 설치가 쉽지 않다.
수산과학원에서 제공하는 우리나라 연안 수온정보 장치는 총 105개로 서해와 남해의 경우, 관측소가 많고 그 간격이 조밀해 정밀한 수온 정보를 받을 수 있으나 동해는 그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양식어업인들의 수온 정보 취득에 어려움이 많았다.
동해수산연구소에서는 포항 인근 양식장에서 장비를 시험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세 번의 태풍에도 장비의 유실 없이 수온정보가 정확하게 수신됨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장치는 큰 파도에 잘 견딜 수 있는 부이구조와 해양생물이 부착하지 못하도록 설계하여 내구성을 향상시켰다. 향후 경북어업기술센터와 함께 지속적인 성능개선과 보급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이번 시스템 개발로 동해 연안 가두리 양식어업인들이 수온 정보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어업현장에서 요구하는 기술을 속도감 있게 해결함으로써 어업인과 함께하는 연구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