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연재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28일 10시29분 ]

 

등대


홍일표


등대는 배가 고픕니다 등대를 어패류로 분류하나요?


땅 끝에 서서 바다를 읽습니다 등대는 걸어온 길만큼
매일 자라고 온몸이 빳빳하게 발기된 불기둥입니다

 

바다는 출렁이며 다가오다 살짝 등을 돌리고 멀어집니다
붉게 달아오른 몸이 빗물에 젖고 불이 꺼짖 등대를
해풍이 대신 울다 갑니다 아무래도 등대는 고등동물입니다

 

저렇게 여러 날 굶은 짐승도 있습니까?

 

등대는 조금씩 기울어지며 바다 속으로 걸어 들어갑니다
길게 자라는 손톱을 물의 요정들이 다듬고,
파도를 이어 만든 옷자락을 숭어 떼가 들고 따라옵니다

 

물속에 가라앉은 등대는 이목구비 뚜렷한 태아입니다

 

등대는 아침마다 태어나 물 밖으로 나옵니다
갓 건져올린 커다란 물고기입니다
온종일 서서 바다를 숨 쉬고 파도로 격동합니다

 

등대는 오늘도 목마른 불길입니다

 

※ 홍일표 작가는…
충남 천안 출생. 199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등단. 시집 <매혹의 지도>, <밀서 등>. 평설집 <홀림의 풍경들>, 지리산문학상 수상.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