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연재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22일 07시24분 ]

 

백야의 바다


김길녀


바다에 와 바다를 그리워하는 일이 나의 일이다

 

내가 가진 뭍의 기억은 밤이 길어질수록
더 먼 전설이 되어 물고기 전망실 창틀
담배꽁초 더미에 묻혀져 간다

 

다시 칠월이 시작되었다

 

새벽 3시의 박명 따라 남빙양 바다는
백야를 거느리고 느리게 시간의 발바닥을 딛고 있는 중이다

 

나조차도 알 수 없는 나의 바다로
깊은 잠에 빠진 나의 여자가 오고 있다
그녀의 흩날리는 머릿결에서 배롱나무꽃 긴 여름 향기가 난다

 

백화로 얼룩진 스커트를 두드리는 그녀 등뒤로
백야 속에서 몸이 야위어 가는 물고기들의 외침이
물고기 전망실 계단을 필사적으로 튀어 오르고 있다

 

나의 바다에 나의 여자가 오고 있다

 

천천히 천천히 스크루 발자국에 힘주어 가며
백야를 헤치고 여자가 부푼 바다를
데리고 나의 바다를 찾아오고 있다

 

※ 김길녀 작가는…
강원 삼척 출생. 1990년 <시와 비평> 등단. 시집 <푸른 징조>, <바다에게 의탁하다> 등. <해양문학> 편집장. <수산미래> 주간 역임. 한국해양문학상 수상.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