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유통가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08일 13시08분 ]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모두 같은 분위기
수산·정육·청과 등 신선식품 비중 확대 예정


추석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일본산 불매운동이 선물세트까지 확산되고 있다. 자칫 실수로라도 일본 제품을 선물세트에 포함했다가 거센 역풍을 맞을 수 있는 만큼 신중을 기하는 눈치다.

업계에 따르면 백화점과 마트, 편의점은 올해 추석선물세트 본 판매에서 일본산 제품은 전부 제외할 방침이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선보였던 일본산 사케를 올해 추석에는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신세계백화점도 추석선물세트에서 일본산 화과자나 모찌, 초콜릿을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올해 설에 한정 판매해 인기를 끌었던 한우·일본산 생와사비 결합 상품도 이번에는 제작하지 않는다.

백화점 관계자는 “일본 제품은 명절 선물세트 중 극히 일부로 구색 맞추기에 불과했다”면서 “아직 본 판매 카탈로그가 확정되지 않았지만 국민 정서를 고려할 때 올해 추석에는 일본산은 전부 빼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밝혔다.

대형마트도 신중한 모습이다.

이마트는 작년 추석에 판매했던 일본산 위스키 선물세트를 올해에는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산 위스키를 구색용으로 선보이긴 했지만 구매 수요도 적고 굳이 이번 추석에 선보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홈플러스와 롯데마트도 최근 몇 년간 명절선물세트에서 일본산 제품을 제외했으며 올해 추석에도 판매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편의점들도 신중한 태도다. 업종 특성상 신선식품보다는 가공식품 위주로 꾸리다보니 자칫 일본산 제품이 섞여있을까 카탈로그를 꼼꼼히 검토하고 있다.
CU는 작년 추석 선물세트로 내놨던 일본산 사케 2종을 올 추석에는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GS25 역시 지난 명절에 판매했던 일본 맥주 선물세트를 이번엔 카탈로그에서 제외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일본산 제품을 선물세트에서 제외하고 판매량이 높은 수산, 정육, 청과 등 신선식품 비중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