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11일 17시30분 ]

 

일본이 우리나라 주력 수출 제품인 반도체와 스마트폰 등에 사용되는 자국산 핵심소재 등의 수출규제에 나서면서 경제보복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일본의 전반적 움직임을 볼 때 국내 수산업계에도 이러한 불똥이 옮겨 붙지 않을까 우려된다.

실제로 일본은 우리 정부가 일본을 상대로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규제 분쟁에서 승리를 거둔 직후 한국산 광어 등 주요 수산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했다. 당시 일본은 식품 안전성 검사 강화 차원이라고 발표했지만, WTO(세계무역기구) 분쟁 판결에서 패소한 데 따른 보복조치라는 관점이 지배적이었다.

이러한 상황을 볼 때 수산분야에 정통한 일본이 앞으로 또 어떠한 방식과 장벽으로 업계를 뒤흔들 지 모를 일이다. 가뜩이나 지금과 같은 외교전이 불거지기 이전에도 일본은 틈만 나면 수산업계에 공연히 트집을 잡아 왔다.

한일어업협상의 사례만 봐도 지금까지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않고 3년 연속 결렬된 상황이다. 후쿠시마산 수산물 사태에서도 유독 우리나라만 지목해 WTO에 제소했다.

이 때문에 앞으로의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비에 나선다고 밝혔다. 대기업과 굵직한 산업 중심으로 대책이 세워질 때 수산업계는 또 다른 궁지에 몰릴지도 모른다. 무엇보다 수산업 전반을 점검하고 여러 시나리오에 대비한 전략을 짜는 것이 급선무이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