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유통가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11일 14시08분 ]


여름 대표 보양수산물인 민어 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다. 지난 12일 초복을 앞두고 노량진수산시장에는 8~10일 동안 활민어 약 1.5톤과 선어 1.8톤이 반입됐다. 이 기간 동안 활민어는 1kg당 최고 9만5000원에 낙찰됐으며, 선어도 1kg당 최고 5만8000원에 거래됐다.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민어를 취급하는 한 중도매인은 “수도권에서는 과거부터 민어가 여름 보양식품으로 인기가 높아 매년 이맘때 연중 최고 시세를 보였다”면서 “말복(8월 11일)인 다음 달 중순까지 오름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어는 초여름에 살과 기름이 많이 올라 가장 맛이 좋으며, 단백질과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여름철 임금님 수라상에 진상됐을 만큼 지친 기력을 회복하는 데 효과적인 귀한 보양식이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