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연재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10일 08시27분 ]

 

바다를 사이에 두고


도종환


바다를 사이에 두고
우리가 밤마다 뒤척이며 돌아 눕고 있구나

 

그대 있는 곳까지 가다가
끝내 철썩철썩 파도소리로 변하고 마는
내 목소리

 

사랑한다 사랑한다고 수없이 던진 소리들이
그대의 기슭에 다 못 가고
툭툭 물방울로 치솟다 떨어지는

 

바다를 사이에 두고
그대가 별빛으로 깜박일 때
나는 대낮의 거리에서 그대를 부르고 있거나

 

내가 마른 꽃 한 송이 들고 물가로 갈 때
언덕 아래 가득한 어둠으로 저물던
그대와의 자전하는 이 거리

 

바다를 사이에 두고 오늘도
밤마다 뒤척이며 돌아 눕고 있구나

 

※ 도종환 작가는…
충북 청주 출생. 1984년 동인지 <분단시대>, 1985년 <실천문학>에 작품 발표. 시집 <접시꽃 당신>, <해안으로 가는 길> 등. 국회의원. 민족문학작가회의 부이사장 등. 공초문학상, 백석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등 수상.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