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정책 > 해양수산단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04일 09시24분 ]

사료 미끼 등 비식용 수산물 체계적 관리 방안 마련키로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해외 신종 수산생물 질병 유입에 대비한 검역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수입위험분석 연구를 3년간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1
인당 수산물 소비량 세계 최고인 우리나라는 식용, 양식용, 관상용, 사료·미끼용 등 다양한 용도의 수산물을 연간 155만톤가량(2018년 기준) 수입하고 있어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등재되지 않은 신종 수산생물질병 분석과 관리가 중요하다.


연간
10만 톤가량 사료와 미끼를 수입하는 것으로 추정하지만,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질병 전파의 위험성, 정확한 관리실태, 생태적·경제적 영향 등 분석이 필요하다.


수산물품질관리원은 수입위험분석으로 해외 신종질병과 사료
·미끼 등 비식용 수산물의 체계적인 관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세계무역기구
(WTO) 협정에 따르면 수입국은 유입 우려가 있는 각국의 주요 질병을 관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과학적인 근거를 마련하면 세계동물보건기구가 지정한 질병 외에 새로운 질병에 대해서도 검역할 수 있다.


수산물품질관리원은 앞서
20132014년 수입위험분석에서 활어뿐만 아니라 냉동·냉장 새우에서 흰반점병 바이러스가 산 채로 유입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지난해 4월부터 냉동·냉장 새우에 대해서도 검역하고 있다.


우동식 원장은
"해외 신종질병과 비식용 수산물의 검역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수입위험분석 연구를 하고 있다""국내 양식장과 생태계에 해외 질병 등이 유입하지 못하도록 철저한 검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