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연재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03일 13시19분 ]

 

와온 바다


곽재구


해는
이곳에 와서 쉰다
전생과 후생
최초의 휴식이다

 

당신의 슬픈 이야기는 언제나 나의 이야기다
구부정한 허리의 인간이 개펄 위를 기어와
낡고 해진 해의 발바닥을 주무른다

 

달은 이곳에 와
첫 치마폭을 푼다
은목서 향기 가득한 치마폭 안에 마을의 주황색 불빛이 있다

 

등이 하얀 거북 두 마리가 불빛과 불빛 사이로 난 길을
리어카를 밀려 느릿느릿 올라간다

 

인간은
해와 달이 빚은 알이다

 

알은 알을 사랑하고
꽃과 바람과 별을 사랑하고

 

삼백예순날
개펄 위에 펼쳐진 그리운 노동과 음악

 

새벽이면
아홉마리의 순금빛 용이
인간의 마을과 바다를 껴안고 날아오르는 것을 보았다


※ 곽재구 작가는…
광주 출생. 1981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사평역에서>, <참 맑은 물살>, <와온 바다> 등. 산문집 <포구기행>, <예술기행> 등. 신동엽창작기금 수혜 및 동서문학상 수상.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