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6월13일 13시25분 ]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지난 3월 말 취임 이후 전국을 돌며 조합장들과 지역 현안 및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또 수협중앙회 부서 직원들과의 자리도 가지면서 소통 통보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회장은 특히 경제사업부분에 큰 관심을 두고 있고 새로운 수산유통 혁신을 위해 로드맵을 마련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수협중앙회 내외부에선 임원들의 거치설이 나돌고 있어 수협중앙회 내부가 흉흉하다
. 또한 7월쯤 하반기 인사도 앞두고 있어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태다.


최근 공노성 수협중앙회 대표를 만나 이같은 소문에 대해 직접 물어봤다
.


우선 한간에 나돌고 있는 임원진들에 대한 사임설에 대해선
논의 된 적도 언급된적도 없다고 말했다.


주변에서 어떤 소문이 나도는지 모르겠지만 임준택 수협회장과는 논의된 바도 직접 들은적도 없다는 것이다
.


현 임원들은 임기도 남아있을뿐더러 각자 역할에 맡은 임무를 다하고 있는데 언론에서 그런 식으로 나왔다고 당장에 거취를 표명할 일도 아니라는 것이다
.


임 회장과 한 자리에 모여 얘기하며 서로 합의를 거쳤다면 모를까
, 아무런 명분 없이 새로운 회장이 당선됐다고 그냥 물러나라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했다.


이와 더불어
7월 하반기 인사는 늘 그러했던 것처럼 보완 인사가 될 것이라는 것.


부서장의 경우 몇몇 자리는 보직임명과 이동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 사항에 맞게 인사를 단행하겠지만 연초 정기인사처럼 대규모로 이동할 것 같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공 대표의 설명이다
. 또 직원들은 본인의 할 일만 열심히 하면 되는 것이지 세간의 떠도는 소문에 조직이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장승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