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연재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6월12일 10시29분 ]

 

바다의 성자


정호승


이제 알겠다
내가 술안주로 북북 찢어먹은 북어가
명태의 미라인 것을
그동안 즐겨먹은 안동 간고등어도
바짝 마른 멸치도
고등어의 미라
멸치의 미라인 것을
돈과 사람을 구분하지 못하고
허둥지둥 살아오는 동안
멸치가 재워놓은 바다도 보지 못하고
명태가 토해놓은 파도소리도 듣지 못하고
이제 알겠다
더 이상 인간에게서
성자가 나오지 않는 까닭을
그들이야말로
바다의 성자라는 것을


※ 정호승 작가는…
경남 하동 출생. 1973넌 ‘대한일보’ 신춘문예 등단. 시집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슬픔이 기쁨에게> 등.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공초문학상 등 수상.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