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정책 > 해양수산단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6월05일 13시15분 ]


남해군 창선도 해역에서 폴립 제거


해양환경공단(KOEM·이사장 박승기)은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경남 남해군 창선도 장포항과 적량항에서 보름달물해파리 부착유생 대량서식지를 발굴하고, 1000만 개체 이상의 폴립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해파리의 일종인 보름달물해파리는 우리나라 연안에서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유해해양생물로서, 알에서 깨어난 부착유생은 자가분열을 통해 최대 5000마리의 성체 해파리로 늘어나는 특성이 있다.

따라서 해파리 성체를 구제하기 보다는 부착유생 기원지를 파악하고, 성체로 성장하기 전에 초기단계(폴립)에서 제거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해파리는 어획물과 혼획돼 상품가치를 떨어뜨리고, 어구를 손상시키는 등 어업인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다. 또한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발전소 취수구를 막거나 해수욕객에도 피해를 입히는 등 그 피해 규모가 연간 최대 3000억 원에 이른다.

현재 공단은 남해군 인근의 거제, 고성, 창원, 통영에서도 해파리 부착유생 탐색·제거 사업을 실시하고 있어 주변해역으로부터의 해파리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승기 이사장은 “공단은 향후에도 지자체와 협업하여 해파리 부착유생 대량 서식지를 적극적으로 발굴·제거하고, 해파리 피해 사전예방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