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전국소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6월05일 10시24분 ]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거제·고성·사천 등 3개 해역에 볼락 6만 마리를 방류해 수산자원 조성에 나선다고 최근 밝혔다.


볼락은 경남 도어
(道魚)로 지정될 만큼 경남 해역에 많이 서식했으나 각종 오염과 무분별한 남획 등으로 1990년대부터 거의 자취를 감췄다.


이에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볼락 자원회복을 위해
1999년 볼락 인공종자생산 연구를 시작해 이듬해 국내 처음으로 볼락치어 5만 마리를 방류한 바 있다.


볼락은
1년이면 평균 10cm, 최고 42cm까지 자라며 연안 정착성이 강해 어업인들의 선호도가 높은 어종이다. 또 회, 구이, , 조림, 젓갈, 김치 등으로 이용되는 저칼로리 고단백 식품이기도 하다.


이인석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볼락 방류를 시작으로 감성돔, 참돔, 바지락, 보리새우, 전복 등 다양한 품종을 생산, 방류해 지속적으로 수산자원을 유지하고 어가 소득증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