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5월16일 13시34분 ]

올 여름 우리나라 연안에 고수온이 형성되면서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인성 국립수산과학원 기후변화연구과 박사는 최근 제
7회 해양수산재해 연구개발 포럼에서 기후변화와 이상수온을 다룬 주제발표에서 올해 6~8월 여름철 표층 수온은 평년보다 1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 박사는 수온 상승의 전망 근거로 평년보다 강한 대마난류와 티베트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 확장에 따른 강한 폭염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


또한 미국 해양대기청
, APEC 기후센터, 일본 기상청 장기 표층 수온 예측 결과에서도 우리나라 해역은 올여름 수온이 평년보다 1상승할 것으로 예보했다.


지난해에는 고수온과 적조에 큰 피해는 없었지만 올해는 평년보다 수온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양식업장에서는 이에 대한 대비가 요구된다
.


고수온이 전망됨에 따라 양식재해보험의 필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


영세 양식어업인들은 양식재해보험의 경우 일정기간이 지나면 소멸되는
1회성 보험이어서 경영부담이 된다고 말한다. 또 특약을 추가할 경우에 영세어업인들이 보험금을 내기엔 부담이 많아 자부담비율을 더 낮춰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어업인들은 양식재해보험은 피해가 없으면 괜한 돈이 들어가서 아깝다고 생각하고 있다. 하만 변화무쌍한 환경변화의 불확실성에 대비한 양식비용으로 인식해야 할 것이다
.


정부와, 지자체, 수협도 변화무쌍한 기후변화에 양식재해보험이 건실한 경영안전장치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가입률이 저조한 품종의 원인을 파악하고 특약 및 가입조건
, 비용 등 내실화를 위한 대책과 함께 홍보를 통해 양식재해보험의 필요성을 더욱 부각해야 하겠다.

올려 0 내려 0
장승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