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유통가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5월16일 09시44분 ]

 

산지수협 위판량 지난해比 절반 줄어
수온 낮아 어획량↓… 중순이후 늘듯


제철 맞은 봄 꽃게가 자취를 감췄다.

옹진수협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5일까지 일주일 간 위판 된 꽃게 물량은 44.49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1.24톤보다 약 5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위판량이 줄어들면서 가격은 크게 올라 1kg 경매가(암꽃게 기준)가 4만6000원대까지 치솟았다. 이는 지난해 보다 1만 원가량이 오른 값이다.

꽃게 산지로 유명한 진도군수협도 꽃게 위판이 시작됐지만 위판량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진도군수협의 꽃게 위판량은 하루 평균 3톤으로 지난해 6톤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위판가는 1kg당 5만 원을 웃돌고 있다.

봄 꽃게 어획 실적이 부진한 것은 수온이 다소 낮게 형성돼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김맹진 박사는 “바다 수온이 10℃를 넘으면 꽃게 어장이 형성되기 시작하고, 15℃를 넘어서면 어획량이 많아진다”면서 “현재 수온은 11~12℃ 전후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박사는 “근해의 경우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인 꽃게 주어기가 시작되고, 연안은 6월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향후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