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5월09일 14시06분 ]

 

수산물 원산지 등에 관한 여러 정보를 허위로 표시하거나 둔갑하는 사례가 3개중 1개꼴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제환경단체인 환경정의재단은 지난해 1년 동안 서울시내 식당과 어시장 및 마트 등 수산물 판매처에서 기존에 문제가 됐던 12종을 선정해 300여개의 시료를 구입해 DNA 분석을 의뢰했는데, 분석 대상 수산물의 약 34.8%가 허위표시로 확인됐다.

물론 이번 결과가 수산시장 전체를 대표할 순 없지만 이러한 실태에 대해서는 분명 생각해봐야할 문제이다.

둔갑된 수산물 중에는 소비자에게 제시된 품종과 실제로 판매된 종의 가격 차이가 최고 5배에 달하는 경우도 있고, 특히 수입산 종이 국산 종으로 둔갑된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과정에서 위생안전 문제도 우려될 것으로 지적됐다.

사실 정부에서도 원산지 표시 단속을 펼치고 있지만 그 규모가 전체의 1%에 불과하고 수산물 이력제와 어획증명제도 등을 도입해 이 문제에 대응하고 있지만 의무제도가 아니거나 품목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속가능한 수산물의 유통과 소비를 위해선 투명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속담이 있듯 당장의 속임수가 눈앞에 이득이 될 수 있겠지만 이는 결국 더 큰 부메랑이 돼 돌아온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허위 표시 및 둔갑 문제는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대책과 함께 생산자와 유통자 모두가 사회적 인식을 가져야 한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