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연재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5월08일 10시02분 ]

 

우리 어촌계장 박씨


우리 어촌계장 박씨는
바람 부는 선창에 앉아
오늘도 찢어진 그물을 깁고 있습니다
낡은 그물을 펼쳐놓으면 지난날들의
서러움도 같이 펼쳐지고,
한 올 한 올 말없이 그물을 꿰어도
지나간 세월은 기워지지 않습니다
수 만 밤을 바다에서 떠돌다
남은 것은 하얗게 센 머리카락과
갈라진 손바닥뿐인데,
낡은 저인망 그물을 바다에 던져
저 깊이도 모를 바다에 던져
이제 무엇을 건지려는지
우리 어촌계장 박씨는 오늘도
혼자 그물을 깁고 있습니다


※ 변종환 작가는…

경북 청도 출생. 1967년 시집 <水平線너머>로 작품 활동. 시집 <우리 어촌계장 박씨>, <사념의 강> 등. 부산문인협회 회장 역임.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