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5월02일 09시44분 ]

수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3만여 수산업경영인들의 잔치가 펼쳐진다.


12회 한국수산업경영인 전국대회가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23일의 일정으로 강원 강릉아레나에서 열린다.


한수연 전국대회는
3만여 회원들이 2년마다 한 데 모여 화합의 장을 이루는 행사다.


이를 위해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는 행사의 원활한 진행과 알찬 대회를 치루기 위해 강릉에서 만전을 기하고 있다
.


올해 대회는
꿈을 꾸는 바다에서 미래를 여는 수산업을 슬로건으로 최근 산불피해를 본 강원도 주민들에게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게 됐다.


전국의 수산업경영인과 가족
, 초청 인사를 포함하면 약 15000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대회는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설립
30주년의 해로 특별 기념행사를 진행해 어느 대회보다 의미 있는 대회가 될 것으로 기도된다.


14
일 첫째 날에는 기자재 전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수연 30주년 기념행사가 열린다.


둘째 날에는 현장교육과 전복종묘 방류 등 수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수산분야의 핵심 화두인 수산혁신
2030을 비롯한 남북수산교류에 관한 교육도 진행된다. 이날 오후에 환영 리셉션을 시작으로 본대회가 펼쳐질 계획이다.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해양환경 개선을 위한 해양쓰레기 수거운동도 함께 진행하며 일정을 마무리한다.


2
년 만에 전국의 수산업경영인들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단합된 모습과 정보공유 및 화합의 장이 되고 강원 산불 피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일조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

올려 0 내려 0
장승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