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특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4월26일 10시36분 ]
 

바다에 일생을 맡긴 어업인 삶에서 한국 수산업의 지난 30년을 읽는다.

한 치를 구분할 수 없는 깜깜한 밤에도 옹이진 손으로 밧줄을 풀고 어선에 오르는 이들이 있었기에 우리 수산업은 오늘날 이 자리에 설 수 있었음이다.

풍파는 한 없이 거셌고, 부침도 많았지만 역경을 간직한 촌부는 오늘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으며 희망의 바다를 가슴에 그린다.

그가 그린 희망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횃불을 높이든 길잡이가 되고자한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