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전국소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4월11일 10시04분 ]

경주시는 최근 남획으로 감소된 어자원량 회복을 위해 쥐노래미 치어 6만 마리를 양남면 하서리 마을어장 내에 무상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한 쥐노래미 치어는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소에서 지난해
11월 자연산 친어로부터 수정란을 확보해 올해 4월까지 연구소에서 직접 종자생산 한 것으로 전장 5~7cm, 체중 4g의 건강한 치어다.


쥐노래미는 연안 정착성 어종으로 인공 방류 시 연안어장에 자원조성 효과가 뛰어나고 저수온에 강해 경제성 신품종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 경주시에서는 2017년부터 관내 마을어장에 쥐노래미 무상방류를 실시해오고 있다.


경북 지역에서는
고래치로 더 잘 알려진 쥐노래미는 맛이 담백하고 가식부가 많아 횟감으로 각광 받는 고급 어종으로 강도다리와 넙치에 집중돼 있는 동해안 육상양식의 차세대 양식품종으로 전망이 밝아 앞으로도 지속적인 방류를 추진 할 계획이다.


구중모 경주시 해양수산과장은
변화하는 해양환경에 발맞춰 동해안 특성에 맞는 어종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앞으로 전복, 해삼, 가자미류 등 다양한 어종의 방류사업도 추진해 경주시 바다의 수산자원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