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양식·기술정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4월11일 14시00분 ]

전남 신안군 전복양식장 대상

 

지난해 고수온으로 피해가 겄던 전남 신안군 전복양식장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이 진행됐다.


찾아가는 국립수산과학원프로그램의 하나로 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가 실시하는 전남 신안군 맞춤형 전복 현장 컨설팅에서는 신안군 맞춤형 전복 관리 매뉴얼 제작 지역 특화 사육관리 기술의 지속적 지원 고수온·적조에 따른 피해 예방을 위한 기술교육 등을 고수온이 오기 전에 집중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해 전남도에서는
4개 군(신안, 완도, 강진, 고흥)461어가에서 7500만마리의 전복이 폐사해 약 495억 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특히
신안군은 150어가에서 1.7천만 마리가 죽어 136억 원의 피해가 발생하여 다른 지역에 비해 규모가 컸다.


신안군의 전복 폐사원인은 전복의 방란
·방정으로 영양상태가 떨어진 상태에서 고수온 시기와 겹치면서 폐사했으며, 또한 높은 수온으로 수정란이 부패하면서 용존산소 감소, 수질 악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피해가 컸던 것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전복 산란시기와 고수온이 겹치는 시기에 양식전복의 사육관리는 매우 중요하다.

올려 0 내려 0
탁희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