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어촌&사람 > 인터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4월04일 13시09분 ]

 

뱀장어 검역증명제 한시적 유예 '시급'

올해 입식량
, 예년의 10% 수준으로 급감해
하반기 성만 수입 크게 늘면 국내 업계 타격

 

정부가 산업을 육성, 발전시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와줘야 합니다. 현실에 맞지 않는 법이나 규정은 현장의 상황에 맞게 적용해야 합니다.”


지난
129일 정기총회에서 한국민물장어생산자협회(이하 협회)회장을 맡은 김의준 회장(전북 고창, 동선양만대표)은 뱀장어양식업계의 미래가 정부 정책 방향에 달려있다며 이같이 호소했다.


무분별한 실뱀장어 수입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된 원산지 확인용 검역증명서 제도를 당장 바꾸기 어렵다면 한시적으로 유예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검역증명서 제도는 업계의 요구로 만들어진 만큼 현장에서 필요할 경우 이를 반영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법 시행후
1년이 경과해야만 개정이 가능하다는 것이 정부 당국의 답변이다.


뱀장어 종자는
80%이상이 중국과 대만 일본, 동남아등지에서 수입된다. 국내에서 잡히는 실뱀장어는 전체 수요량의 10%에도 미치지 못한다. 그러나 중국이나 대만등은 종자 반출을 규제하고 있으며, 이로인해 검역증명서 발급은 거의 불가능해 수입에 의존해 온 뱀장어 양식업계에 비상이 걸린 상태. 4월부터는 중국과 대만양식장에서도 종자입식이 시작돼 수입도 쉬지 않은 상황이다.


3
월 하순 현재 국내 입식량은 1톤 정도. 9톤 정도가 입식돼야 양만업계가 원활하게 돌아가며 최소한 78톤은 돼야 정상적인 운영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때문에 전북 고창을 비롯한 뱀장어 양식장의 사육수조가 텅 빈 상태다. 가격도 천정부지로 올라 마리당 6000원 수준.


현재 전국
52개소의 뱀장어양식장중 정상적인 운영업체가 280개소정도이지만 현재와 같이 종자가 부족할 경우 절반이상이 운영을 중단해야될 처지다. 김회장도 최근 20여억 원을 들여 고밀도 순환여과식양식장을 완공했으나 사육수조 대부분이 텅 빈 상태다.


김 회장은
현재와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입식량이 턱없이 부족하고 이로인해 하반기에는 성만 수입이 크게 증가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뱀장어 수입이 늘어날 경우 국내 양만업계에 큰 타격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 원활한 종자 입식을 위해 한시적으로 검역증명서 제도를 유예하자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전북 고창이 고향이며 새우
, 숭어 등 양식업을 일궈온 지 30여년. 협회 출범 초기부터 참여해 협회 이사등을 역임하고 생산자단체장을 맡게된 김 회장은 어려운 시기인 만큼 회원들이 단결하고 단합할 수 있도록 협회를 이끌고 소외되는 회원이 없이 모두에게 골고루 혜택이 갈 수 있도록 협회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시행된 의무상장제가 정착될 수 있도록 고창, 영광, 양만수협과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조합과 유통상인, 양식어업인들을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조율해 나갈 계획이다.


김 회장은
임기내에 제도화된 위판체제를 안정화하고 협회원들의 원만한 유대관계가 유지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회원들의 협조와 협력을 재차 당부하면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올려 0 내려 0
탁희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