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어촌&사람 > 어촌관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4월04일 07시33분 ]

 

4월은 24절기 중 하늘이 차츰 맑아지는 ‘청명’, 봄비가 내려 곡물을 기름지게 하는 ‘곡우’가 있는 달이다. 그래서 제대로 된 봄기운을 만끽하기에 더 없이 좋다.
이달엔 가족, 연인의 손을 잡고 신사임당이 어린 율곡의 손을 잡고 오고 갔던 대관령 옛길부터 우리나라 최초의 고개가 있는 문경새재길까지 옛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는 길로 걷기여행을 떠나보는 것이 어떨까? 물론 마음 설레는 꽃구경은 덤으로 즐길 수 있다.
걷기 길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두루누비(durunub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새재넘어 소조령길01코스 문경새재길(경북 문경)
아름다운 이 땅 한반도. 국토교통부는 전국에 숨겨진 곳곳의 명소들을 널리 알리고자 오랜 시간 공을 들여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을 선정했다.
그중 예로부터 영남과 한양을 이어주는 길목이었던 문경새재가 영예로운 1위를 차지했다. 계절의 아름다움이 특히나 눈부신 명소들을 생각한다면 문경새재는 사실 조금은 소박한 면이 없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먼저 거론되는 이유는 단순 볼거리가 아닌 우리네 역사가 있고, 유구한 이야기가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옛길 박물관에서 시작해 조령산과 주흘산을 넘어 충렬사까지 이르는 36km의 길은 누구나 부담 없이 걷기 좋은 코스로 이루어져 있는 것도 오랜 기간 사랑을 받는 이유다.


충주 풍경길 하늘재길(충북 충주)
충주 풍경길 하늘재길은 충주와 영남의 관문인 문경을 잇는 옛 길로 문헌에서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오래된 우리나라 최초의 고갯길이다. 영남과 서울을 잇는 죽령보다 2년이 빠르고 조령(문경새재) 보다 1000년이 빠르다.
1800년이 넘는 역사를 품은 그 길이 잘 보존되어 지금은 우리에게 숲길을 따라 걷는 힐링 산책로가 됐다. 길은 미륵대원지에서 출발해 하늘재 정상석까지 왕복 4.1km의 순환형 코스로 백두대간 고갯길 중 가장 나지막하고 난이도가 쉬운 길이다.


대관령 너머길 01코스 대관령옛길(강원 강릉)
강릉 대관령 고개를 따라 이어진 대관령옛길은 선조들의 삶과 애환이 담겨있는 곳이다. 영동과 영서의 관문역할을 하던 이 길은 신사임당이 어린 율곡의 손을 잡고 넘던 길이며, 송강 정철이 관동별곡의 영감을 받고, 또 김홍도가 풍경에 취해 산수화를 그리던 유서 깊은 옛길이다. 역사적 위인들의 숨결을 따라 걷는 것만으로 충분히 가치가 있는데 백두대간의 뿌리라 할 수 있는 태백산맥의 아름다운 자연까지 품으며 걸을 수 있으니 금상첨화라 할 수 있다.
또한 코스 중간 중간에 단오제의 주신을 모신 국사성황당이나 옛 주막을 복원한 초가집 등 흥미로운 볼거리도 만나볼 수 있다. 이 길이 국가지정 명승 74호에 선정된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소백산 자락길 03코스 죽령 옛길(경북 영주)
죽령옛길은 신라시대부터 이어져 내려온 옛길로 우리 선조들의 삶의 애환 그리고 이야기가 담긴 옛길이다. 예로부터 한양과 경상도를 잇는 최단 경로로 알려져 사람들이 힘들고 위험해도 이 험한 고개를 넘었다고 한다. 과거를 보기 위해 상경하는 선비, 봇짐과 행상을 차고 힘들게 걷는 보부상, 고을에 부임하는 관리 등 다양한 사람들이 걸음을 재촉하며 숨 가쁘게 걸었던 이 길엔 천년이 넘는 세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쌓여 현재에 이르고 있는 유래 깊은 길이다. 희방사역을 시작으로 소백산 자락을 따라 죽령마루를 넘어 단양까지 이어진 길을 따라 걸으며 소백산맥의 아름다운 풍경 그리고 옛길의 흔적이 남아있는 마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정겨운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장성새재길(전남 장성)
장성새재는 전남 장성에서 전북 정읍으로 가고자 할 때 넘어야 하는 대표적인 옛고개다. 전남 장성군 북하면 신성리와 전북 정읍시 신정동을 이어주는 장성새재는 험준한 백암산(741m)과 입암산(626m) 사이에 절묘하게 숨어 있다. 대동여지도는 달도 숨어 안 보일 정도로 깊은 고개란 뜻으로 월은치(月隱峙)라고 적고 있다. 예전에는 과거를 보러 가던 호남 선비들이 장원의 꿈을 안고 고개를 넘었고, 한때는 군사작전도로로 이용됐다. 지금은 내장산국립공원 안에 포함되어 비교적 원형이 잘 남아 있다. 울창한 계곡을 끼고 있어 풍경이 수려하고, 길이 유순해 가족이 함께 걷기 좋다.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