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유통가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3월07일 14시51분 ]


삼치·오징어 늘고, 참조기·붉은대게 감소


지난 1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12만3000톤으로 집계됐다. 삼치와 오징어의 생산량은 증가한 반면 참조기와 붉은대게는 감소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1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12만3000톤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에 비해 22% 증가한 수치다.

통계청이 지난달 28일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지난 1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12만3000톤으로 지난해 1월(10만 1000톤)에 비해 22% 증가했다.

주요 품목별 생산량은 △멸치 2만4543톤 △고등어 1만6327톤 △오징어 9855톤 △갈치 3108톤 △참조기 559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로 삼치(86%↑)와 오징어(58%↑), 청어(53%↑) 등의 생산량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갈치와 전갱이는 전년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면 참조기(37%↓), 붉은대게(22%↓) 등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

오징어는 따뜻한 수온(1.0~1.5℃)의 영향으로 어군의 남하 및 회유가 지연되고 우리나라 동해남부해역에 어장이 형성되면서 지난해 1월에 비해 생산량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로 연안에서 어획되는 회유성 어종인 삼치는 연근해 수온 상승으로 어장형성 기간이 늘어나면서 제주도 주변해역에서 쌍끌이대형저인망어업과 대형선망어업에 의해 주로 어획됐다.

참조기와 붉은대게는 주조업 업종인 근해자망과 근해통발어업에서의 어획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해 전체 어획량이 감소했다.

한편 지난 1월 연근해 어업생산금액은 전년대비 22.7% 증가한 3993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오징어(788억 원)가 전년대비 71.9%, 멸치(317억 원)가 10.5%, 고등어(168억 원)가 75.1% 증가했다. 참조기(70억 원)는 50.8%, 붉은대게(110억 원)는 17.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일환 해수부 어업정책과장은 “작년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100만 톤을 회복한 이후 올해 1월까지 어획량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단순한 양적 증가뿐만 아니라 어업인의 소득증대 등 질적 성장을 위해 적극적인 수산자원 관리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