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전국소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3월07일 17시05분 ]

황백화 내성 품종 시험양식, 자생 김 종 보존 등 3개 연구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황백화 내성 품종 시험 양식 자생 김 종 보존 김 황백화 수질 모니터링 등 김과 관련된 3개 시험연구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김 황백화는 세포질 내 물주머니가 커지며 황백색으로 변하고 엽체가 탈락하거나 퇴색하는 현상이다
. 양식장 내 용존무기질소(DIN) 등 영양물질 부족이 원인으로 파악되고 있다.


충남도는 지난
2011년과 2018년 황백화가 발생해 각각 269억 원과 298억 원의 피해를 봤다.


황백화 내성 품종 시험 양식은 황백화 발생 어장에서 채집한 김 엽체의 사상체
(씨앗)로 진행된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실험을 통해 이 사상체가 황백화 내성 특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바다 양식 가능성 확인을 위한 시험 양식은 사상체를 바다 양식장에 이식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


자생 김 종 보존 연구는 돌이나 뻘 등에서 붙어 자라고 있는 김이 도내 해역에 적합한 특성을 가졌을 것이라는 추정에 근거해 추진된다
.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돌이나 뻘 등에서 김을 채취해 우수성을 찾고 도내 양식 및 육종 적합성 등을 연구하게 된다
.


김 황백화 수질 모니터링은 양식장 내 수질을 검사하고 김 엽체 검경 및 광합성 능력 검사까지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현재 김은 무분별한 외래종 도입으로 고유의 맛과 향을 가진 토종 유전자원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종 보존 연구는 맛과 품질이 좋은 우리 김을 생산해 명품충남 김의 명성을 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한국수산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