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1월31일 17시46분 ]

 

수협노량진수산(주) 상임감사 선임이 임박한 가운데 이번에도 해양수산부 인사가 유력 후보로 떠오르며 시장 내외부에서 뒷말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해수부 인사들의 상임감사 자리 꿰차기가 계속되고 있다는 우려와 더불어, 법인에 감사실이 꼭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하고 있는 것.

법인은 지난 2009년 대표이사 직속 준법지원실을 없애고 감사실을 신설했다. 대표이사 견제기능 강화를 위한 목적이었지만, 사실상 감사 본연의 목적보다는 해수부 퇴직 공무원들의 재취업 자리로 전락하고 말았다는 게 현장의 평이다.

그도 그럴 것이 법인은 노량진수산시장 시설현대화사업 문제로 구시장 상인들과 3년째 갈등을 빚어오고 있는데, 그동안 해수부는 이 사안을 ‘남의 일’처럼 대해왔다.

해수부 관료 출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법인은 노량진수산시장 사태 해결을 위한 긴밀한 유대관계를 형성하지 못했고, 물론 시원한 해결책도 찾지 못했다. 그럼에도 해수부는 법인 상임감사 선임 시기가 다가오자 으레 당연하다는 듯 퇴직 관료를 내려 보내려하고 있다.

작금의 법인 신세는 형편이 없다. 노량진수산시장 사태가 지속되면서 수익성은 악화되고 있고, 이로 인해 직원들 연봉은 3년간 동결됐다가 올해 들어서야 겨우 인상됐다. 명도 강제집행이라도 있는 날엔 낮 근무, 야간 근무 할 것 없이 모든 직원들이 현장에 투입된다. 현대화T/F팀이 생기는 바람에 직원도 부족하다.

그럼에도 법인은 해수부에서 내려오는 소위 낙하산 인사의 임금과 업무추진비로 억대가 넘는 비용을 지급해야 하는 실정이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