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정책 > 해양수산단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1월03일 16시02분 ]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KOEM)은 지난해 전국 27개소에서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벌여 바닷속에 침적된 해양쓰레기 약 2190톤(20톤 트럭 110대 분량)을 수거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은 전국 주요 항만을 중심으로 바다 속에 침적된 해양쓰레기를 수거해 해양생태계 보전 및 선박의 안전 운항을 확보하는 사업으로 공단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다.
공단은 2018년 한 해 전국 주요항만 16개소, 전국 해역관리청 수요조사 결과 선정된 6개소, 사후모니터링 결과 재침적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된 3개소 등 총 27개소에서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실시했다.
특히 도서·벽지 등 해양폐기물 관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전남 신안군 가거도, 홍도 등지 에서 해양 침적쓰레기 약 60톤을 수거했고, 대형기선저인망수협과의 협업을 통해 먼 바다에서 어업인이 조업 중 건져 올린 폐어구 약 56톤을 인계받아 처리했다.
박승기 이사장은 “앞으로도 공단은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통해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