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기획 > 심층분석(해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1월03일 14시51분 ]

건강한 수산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게 목표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안전을 위한 예방적 양식시스템 확대방안은 지난 12282018년도 제2차 식품안전정책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거쳤다. 해양수산부가 이같은 방안을 마련한 것은 양식 수산물의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근원적인 안전, 위생문제를 해결해 건강한 수산물을 소비자에게 공급하기 위함이다.

중점적으로 추진할 과제는 양식 수() 안전관리, 건강한 종자 공급, 안전한 배합사료 보급 등 3가지다.

 

양식 수() 안전관리

육상 양식장에서 사용하는 물에 존재할 수 있는 병원균을 살균, 여과, 미생물 분해등의 기술로 제거할 수 있는 수처리 시스템 설치 지원을 확대한다. 이를위해 올해 15개소에 82억원의 정부 보조를 실시하고 오는 2022년까지 60개소 350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IT 기술등을 접목시켜 수질관리가 자동으로 가능한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해수면어종에 대해 올해부터 2021년까지 총사업비 400억원을 투입하고 내수면 어종에 대해서는 2020년까지 100억원을 들여 충북 괴산에 클러스터 단지를 조성한다.

 

건강한 종자 공급

질병 내성에 강한 종자를 지속적으로 개발 보급하기 위해 해역별 맞춤형 종자센터를 2022년까지 2개소를 건립한다. 현재 남해안의 경우 경남 거제의 수산과학원 육종센터가 있으며, 전남 해남에 육종보급센터와 해조류 종보존센터등이 있으나 서해안과 동해안에는 종자보급 시설이 전문한 상태다. 이를위해 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태안시험포와 동해안에 종자 육종 보급센터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수산종자의 우수품종 개발 및 대량생산 등 산업화는 수산종자사업단에서 사업을 수행하고 지난 2013년부터 2021년까지 745억원이 투입된다.

 

안전한 배합사료 보급

우선 저급 배합사료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공급 업체별 사료 품질 등급을 내년부터 공개한다. 배합사료를 품질 경쟁으로 유도하기 위해 일정 기준 이하의 배합사료는 시장에서 배제하겠다는 것이 정부 방침이다. 이를위해 어분이나 배합사료 원료 등을 제조업체가 공동 구매할 경우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배합사료 품질 향상을 위해 시험연구와 생사료 제한등을 추진해 오는 2022년부터 넙치를 우선으로 배합사료 사용을 단계적으로 의무화해 나갈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102일 배합사료 중자기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으며, 121일 후속대책으로 배합사료 종합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계획에 배합사료 사용의무화에 넙치가 명시돼 있으며 어업인과 함께 실행 가능한 저해요소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해양수산부는 배합사료 사용 의무화를 수산자원관리 정책과 병행해 특정 어종에 대해서는 생사료로 사용을 제한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며 배합사료 시장을 품질경쟁 체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겨울철 저수온기 배합사료 사용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전남 완도지역 등을 위해 내년까지 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업계와 공동으로 현장 연구를 실시한다.

또한 해양수산부는 양식 생산물의 안전성을 위해 사료 위해성분이 명확한 기준을 마련키로 했으며, 그동안 배제돼 있던 생사료의 위해성에 대해서도 명확한 기준을 마련키로 했다.

 

올려 0 내려 0
탁희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