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정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1월29일 14시10분 ]

해양수산부, 3차 민관합동정책협의회 개최

 

신호등 방식의 수산자원 정보제공 시스템시범이 추진된다.


수산물의 자원상태를 녹색
(풍부황색(보통적색(위기) 등으로 표시해 판매처의 안내판 및 휴대폰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해당 시스템이 운용되면 수산자원 관리를 위한 소비자의 현명한 수산물 소비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2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어업인, 소비자, NGO 단체, 학계, 유통업계, 국립수산과학원,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수협중앙회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3차 민관 합동 우리바다 되살리기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소비자가 참여하는 수산자원 관리정책인
신호등 방식의 수산자원 정보제공 시스템시범 추진계획이 발표됐으며, 해양수산부의 수산자원 회복 및 관리 방안도 발표됐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그간 분야별로 논의해 왔던 우리바다 되살리기 방안들을 공유하고,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대책이 함께 논의됐다.


수산자원관리 정책을 정부 주도 형태에서 벗어나 어업인
, 소비자 등 민간이 적극 참여하는 형태로 전환하고 우리바다 되살리기 방안들을 공유하기 위해 지난해 7월 구성된 협의회에서는 총허용어획량(TAC) 강화, 수산자원량 수준에 맞는 적정어선 감척, 육상단속 강화방안, 소비자 참여형 수산자원 보호방안 등 7개 분야별로 그룹을 나누어 수산자원 관리방안을 논의해 오고 있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은
수산자원 감소 문제는 어업인뿐만 아니라 전 국민에게 영향을 끼치는 문제인 만큼, 수산자원을 소비하는 국민들도 수산자원 보호에 적극 동참해주시기를 바란다, “정부는 협의회를 통해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우리바다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탁희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