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뉴스 > 정책 > 해양수산단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1월29일 15시26분 ]


조현배 청장 “기술 중심 안전시스템 마련”


해양경찰청은 2년여 만에 복귀한 인천 송도국제도시 청사에서 지난달 27일 새 현판을 걸고 입주식을 열었다.

이날 열린 입주식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조현배 해경청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 참석자들은 해경청 정문에 새 현판을 걸고 기념 촬영을 하며 본청의 인천 복귀를 축하했다.

조 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은 해경청이 2년 3개월 만에 다시 이곳 인천 송도 청사로 돌아와 제자리에 선 매우 뜻 깊은 날”이라며 “해양도시 인천은 해경이 뿌리를 내리고 성장해 온 삶의 터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 최고의 수색구조 전문기관을 목표로 구조 역량을 강화하고 기술 중심의 안전관리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해경청은 이날 본청 건물 4층 야외공간에 설치한 인명구조선 전시물도 공개했다.

이 전시물은 해경 본청의 인천 복귀를 기념하고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지키겠다는 의지를 표현하기 위해 제작됐다.

물보라와 같은 형상을 띤 ‘Save Life’ 문구는 대한민국의 해상 주권과 국민의 생명을 지키겠다는 각오를 표현했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듯 표현된 인명 구조선은 새롭게 도약하는 해경의 의지를 나타냈다.

해경청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조직 해체와 함께 국민안전처 산하 기관으로 재편된 뒤 2016년 8월 세종시로 이전했다.

 

올려 0 내려 0
안현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