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1월08일 12시29분 ]

수협이 불법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해 최후의 카드로 남겨 놓았던 단전 단수를 지난 5일 단행했다.


수협 사유지에서 허가받지 않은 불법 시장이 운영됨으로써 검증되지 않은 수산물 유통
, 식품위생 관리 사각지대화 등 시민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어 조속한 철거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수협은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사업 계획에 따라 신시장을 새로 짓고 지난
20163월 상인들을 입주시켰지만 나머지 상인들은 공간이 좁고 임대료도 비싸다는 이유로 구시장에 남았다. 이에 수협은 신시장 입주 권유와 더불어 명도소송을 냈고 1심 승소판결을 받았다.

구시장 상인이 항소했으나 결국 올해 8월 대법원은 최종적으로 상인들은 수협에 부동산을 인도할 의무가 있다는 취지의 판결을 확정했다. 구 시장상인들은 법적으로도 명분을 잃은 것이다.


왜 구 시장상인 측은 수협과 대립하고 있나
.


수협과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비상대책총연합회 측은 그간
50여 차례 이상의 협상자리를 가졌으나 타협은 없었다. 김임권 수협중앙회장도 직접 나서 300억 원의 추가 지원책을 제시하는 등 구 시장에 남아있는 상인들을 설득했다.

하지만 이들은 상가가 좁고
, 임료가 비싸다는 이유를 들며 전통이 있는 구 노량진시장을 리모델링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더해 구 시장 측엔 외부단체까지 개입돼 있는 상황이다.


수협은 안전검사에서
C등급 판정을 받은 기존 건물에서 이제 더이상 장사를 허락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구 시장은 지어진지 48년 된 노후건물로 낙석, 추락사고, 주차장 붕괴위험, 정전사고 등 안전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어업인과 시민의 피해를 막기 위해 노량진 사태는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

올려 0 내려 0
장승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