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한국수산경제신문 홈페이지가 리...
한국수산경제신문은 매일 업데이...
한국수산경제신문의 새로운 기자...
한국수산경제에 오신 여러분들을...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현장에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0월18일 11시14분 ]
정부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 현상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이를 해소하기 위해 태양열, 해상풍력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대 추진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화석연료만 사용하지 않았을 뿐 과연 친환경인지 생각해 볼 문제다.

최근 어업인들은 정부가 동서 남해에 22개 지역에서 해상풍력발전소 개발계획이 추진되고 있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해상 풍력으로 소음, 진동, 전자기장 발생 등으로 서행서식지 소실, 파괴 및 생태계 교란 등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지난 6월 현재 국내 해상풍력단지 개발 계획 동서남해 22개 지역에서 추진중이다. 인천에 영흥해상풍력(100MW), 인천해상풍력(600MW) 충남에 충남태안해상풍력(100MW)이고 전북지역은 새만금해상풍력(98.8MW), 군산해상풍력(110MW), 서남해해상풍력(실증 60MW), 서남해해상풍력(시범 600MW)이다. 전남지역은 전남해상풍력(200MW), 신안해상풍력(300MW), 신안우이해상풍력(400MW), 전남완도해상풍력(400MW)이고 경남은 삼천포해상풍력(60MW), 부산은 해기해상풍력(540MW), 고리해상풍력(300MW)이며 울산은 강동해상풍력(196MW) 경북은 포항해상풍력(198MW), 영덕울진해상풍력(300MW)이다. 제주에서는 한림해상풍력(100MW), 대정해상풍력(100MW), 제주동부해상풍력(105MW), 월정해상풍력(125MW), 표선세화해상풍력(135MW)이 계획 중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어업인의 피해는 고려하지 않은 채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 이용 보급 촉진법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파괴와 어업피해, 국민의 먹을거리 제공보다 해상 풍력발전을 우선순위에 두는 것인가.

올려 0 내려 0
장승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